올림픽티비

올림픽티비

올림픽티비 http://ioc-tv24.com

올림픽티비 올림픽티비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목줄이 올림픽티비 채워지지 않은 상대방 반겨련으로 흥분한 자신의 반려견이 상대방을 향해 돌진해 사고가 발생했다고 하더라도 손해를 배상해야 할 책임이 있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70단독 스포츠중계 송경호 부장판사는 견주 A씨가 다른 견주 B씨와 보험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피고들은 공동해 5319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올림픽티비 2015년 반려견을 데리고 경기도 소재 저수지를 산책하던 중 자신에게 달려오던 B씨의 대형 반려견을 피하려다 배수로로 떨어져 머리 등을 다쳤다.

A씨는 2017년 2월 “사고는 해외스포츠중계 자신의 반려견을 제어하지 못한 B씨의 전적인 과실로 발생했다”며 B씨와 보험사를 상대로 9000만원 상당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B씨와 보험사 측은 “목줄이 채워지지 않은 채 방치된 A씨의 반려견에 자극을 받아 사고가 발생한 것”이라며 “과실이 인정되더라도 실시간스포츠중계 책임은 최소한으로 제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부장판사는 “B씨의 반려견이 A씨의 반려견에 자극받아 달려나갔을 것으로 보이는 점은 인정된다”면서도 “이런 사정만으로 과실을 부정하기는 어렵고, B씨와 보험사는 공동으로 무료스포츠중계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사고 당시 올림픽티비 배수로에 최소한의 추락방지시설이 설치돼 있지 않았던 점, A씨도 반려견 관리를 소홀히 한 점 등을 고려해 책임은 70%로 제한했다.

송 부장판사는 “지방자치단체는 해당 사고 이후 통행로와 배수로 사이에 안전 펜스를 설치했다”며 “사고 메이저리그중계 당시 배수로에는 설치·관리상의 하자가 있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국 사고는 B씨의 행위와 지자체의 배수로 설치·관리상 하자가 경합해 발생한 것”이라며 “A씨에게도 반려견 관리를 소홀히 해 B씨의 반려견을 자극해 사고를 유발한 mlb중계 과실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직장인 박모(32)씨는 마트에서 물건을 계산한 후 그 자리에서 nba중계 곧장 비닐, 스티로폼, 종이상자 등을 분리해 버리고 온다. 그는 “과대포장이 심해서 집에 와서 정리하려니 재활용 쓰레기가 너무 많이 나오더라”며 “버리는 것도 일이라 사자마자 마트에서 다 분리해서 온다. 많이 산 것 같은데 포장재를 빼고 나면 부피가 확 줄어든다”고 전했다.

◆“ 올림픽티비 우리나라 플라스틱 사용량 세계 1위”

정부가 새해부터 전국 해외축구중계 모든 대형마트와 면적 165㎡(50평) 이상인 슈퍼마켓에서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을 전면 금지했다. 일각에선 플라스틱 사용량 감소를 위해 비닐봉지뿐 아니라 상품의 과대포장도 줄여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우리나라는 연간 플라스틱 사용량 세계 1위다. 일본야구중계 유럽플라스틱제조자협회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기준 한국의 1인당 연간 플라스틱 소비량은 132.7킬로그램(kg)으로, 미국(93.8㎏), 프랑스(65.9kg), 일본(65.8㎏), 중국(57.9㎏) 등 주요국보다 월등히 프리미어리그중계 높다. 상황이 이렇지만 비닐, 스티로폼 등 플라스틱 포장재에 대한 실질적인 규제는 요원하다.

지난  올림픽티비 2013년 개정된 ‘제품의 포장재질·포장방법에 관한 기준 등에 관한 규칙’에 따르면 전체 포장의 65~90%를 내용물로 채워야 하고 이중 또는 삼중으로 포장해선 안 된다. 과대포장으로 적발되면기본 100만 원, 3회 이상 적발 시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가 스포츠무료시청 부과된다. 처벌 수준이 낮아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비판이 크다. 정부는 지난해 4월 과대 포장 제한 가이드라인을 내놓겠다고 했으나 지금까지 공식 발표된 것은 없다.

◆전문가 “낱개 포장이 환경 해쳐… 선진국형 판매 방식 도입해야”

전문가들은 낱개 포장을 epl중계 줄이고 계량식 판매를 늘려야 한다고 제안한다. 김미화 자연순환사회연대 사무총장은 “예전보다 과대포장이 많이 줄어들기는 했다. ‘1+1’ ‘2+1’ 등 포장에 포장을 하는 경우가 정말 많지 않았는가”라며 “그럼에도 ‘낱개 포장’ 등이 확대되며 포장재가 많이 쓰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업계 측에선 1인가구가 프리메라리가중계 늘어나 식재료를 소량으로 구매하는 경우가 많아서 그렇게 한다고 한다. 그렇게 한다고 하면 굳이 소량 포장을 해야 할까. 저울로 무게를 달아서 소량씩만 판매하게 하는 방법도 있다. 소비자들이 용기를 가져오면 올림픽티비 일회용품 사용도 줄일 수 있다”며 “몇몇 선진국에선 이미 보편화된 모습이다. 심지어 기름, 곡류 등 모든 식재료를 그렇게 한다. 우리도 문화적인 풍토를 바꿔 가능한 품목별로 시작하면 포장재를 줄이는 데에 큰 스포츠중계무료시청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